강원출신으로 전국에서 사업하시는 분들의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서울 서초동 ‘삼척포구’


 

서초역, 교대역 주변은 법조인들에게 꿈과 추억이 서려있는 곳입니다. 34년전 제가 이곳과 첫 인연을 맺을 당시 전철역 주변 도로 가에는 꽃집과 비닐하우스가 즐비했습니다. 법원 동문 건너편에는 큰 ‘분재가게’도 있었는데, 그곳의 아름다운 분재를 짝사랑 했던 분들이 저말고도 혹시 있으셨나요? 

 


 

 

성게·날치알 함께 깻잎에

 

 쫄깃하고 향긋함이 진동

 

 

이제 서초동은 그야말로 ‘상전벽해(桑田碧海)’가 되었습니다. 꽃과 비닐하우스가 있던 길가에는 높은 빌딩들이 줄지어 있고, 거리에는 낯선 얼굴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습니다. 그 인파들 속에서 정들고 그리운 얼굴들은 점점 찾기 어려워지고, 옛시절의 추억도 자꾸 희미해져 간답니다. 그럴 때면 저는 서초동 구석에 숨겨져 있는 조그만 장소를 찾습니다.

 


 

                                                        가자미막회·왕골뱅이·곰치·도루묵에 

 

생아구까지

 

 

법원 건너편 오퓨런스 빌딩 좌측 골목길로 200미터쯤 들어가면 골목길 한 모퉁이에 ‘삼척포구’가 살포시 웅크리고 있습니다. 이 식당의 편경혜 사장님은 강원도 삼척 출신으로, 선장인 형부가 동해에서 잡은 물고기를 직접 배송받고 있습니다. 손님들은 이 가게를 고깃배에서 직송된 신선한 음식을 착한 가격에 제공하고 있는 곳이라고 주변에 추천한다고 하네요. 가자미막회, 왕골뱅이, 곰치, 도루묵, 가자미식혜, 꼴뚜기젓 등은 기본이고, 대왕문어숙회, 문어삼합, 생아구 등 범상치 않은 음식도 만날 수 있습니다.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꾼’들은 이곳을 찾아 ‘대방어회’에 소주 한 잔을 즐깁니다. 회맛은 칼질에서 나온다고 했다지요. 동해에서 갓 올라온 대방어가 30년 경력의 사장님 칼 끝에서 순식간에 먹음직스러운 회로 변신하게 됩니다. 한 점 입 속으로 삼키기가 무섭게 혀끝에서 금방 사르르 녹아버리고 맙니다. 혹시 ‘문어삼합’은 드셔보셨나요? 대왕문어와 성게알, 날치알을 깻잎에 싸서, 문어의 쫄깃쫄깃한 감촉과 성게의 향긋한 내음을 함께 즐기는 별미 음식입니다. 그리고 생아구 통마리가 손님 눈 앞에서 ‘해체’되어 식탁에 오르는 장면을 볼 수 있는 곳도 이곳이랍니다.

 

고깃배에서 직송된 신선한 해물 

착한 가격에 제공


저는 세살 때부터 10년간 ‘삼척군황지(黃池)’에 살았습니다. 그 시절 식구들은 ‘도루묵찌게’와 ‘호메이고기(양미리)국’을 자주 먹곤 했습니다. 40년도 더 지난 지금 이곳에서 유독 그 음식들을 자주 찾다보니, 편사장님은 "변호사님은 식사를 하러 오는 것이 아니라, 추억을 드시러 오는 것 같네요"라고 놀리곤 하네요.


대방어 시즌이 끝나기 전에 대방어 회도 맛보고 싶고, 또 어떤 반가운 얼굴을 마주치게 될까 하는 기대에 궁둥이가 자꾸 들썩거립니다. 하지만, 코로나가 위중한 상황이다보니, 오늘은 삼척포구에 ‘포장주문’을 해서 아쉬움을 달래야겠네요.




 

 

댓글 0

* 매너 있는 댓글 부탁드립니다. (0 / 300자)

1 

서비스 전체보기

강원출신 홍보방 행사모임
현지여행팁 이슈 고객센터
자유홍보 SHOP Q&A
파트너 전원매물 이벤트
공유정보 직거래 구인구직
회원가입 로그인 마이페이지